밤풍경 7

그냥

그대 있어 그냥 만남 있어 그냥 오래여서 그냥 오랜 정 그냥 깊은 사랑 그냥 그대로 그 자리에 계시지요 그러기에 그냥 다가갑니다 이유가 없어서 그냥입니다 무한대라서 헤아릴 수 없지요 자식을 향한 어비의 사랑 그냥입니다 햇살이 꽃잎에 달콤하게 닿을 때 아무것도 바라지 않듯 힘듬도 고통도 아무렇지 않듯 가다가는 끝없는 사랑이 그냥입니다 영덕 구계항에서

밤풍경 2021.12.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