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파도

영원과 하루 2022. 12. 6. 04:10

 

멈추면 죽을 것만 같던 

한 때 사랑이 그랬지

뒤돌아 볼 수 없는 날아가는 새처럼

바람을 가르며 갈기를 휘날리는 야생마처럼

눈만 뜨면 쉼 없는 세 살배기 손자처럼

지침 없는 무한의 돌진

누가 막으랴

앞만 보고 달려가는

고집불통 외골수

멈추지 마라!

산산이

부서질 때까지

~

~~~

~~~~

 

 

 

 

 

 

 

 

 

 

 

 

 

 

 

 

 

 

절정이 꽃이라면

네겐 부서짐이 꽃이야

 

 

 

2022.12. 01. 고성 대진해변.

'바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꿈속에서 그댈 보았네  (12) 2023.01.24
좌절의 꽃  (5) 2022.12.13
가을엔  (10) 2022.09.27
나그네새  (0) 2022.05.17
생각의 바다  (0) 2022.03.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