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이슬처럼, 바람처럼

영원과 하루 2021. 9. 28. 04:19

말하지 않아도

전부를 받혀주는 바닥처럼

보이지 않아도

모두를 지탱해주는 뿌리처럼

존재감의 주인공을 띄우리라

당신에 스며

함께

춤추리라

어울리리라

빛내주리라

 

 

 

 

 

 

 

 

 

 

 

 

 

 

 

 

 

 

 

 

 

 

 

 

 

 

 

 

 

 

강하면 꺾기지

부드러우면 스미지

어우르면 춤추지

 

 

 

 

2021. 09.  22. 함양 상림.

'바람'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붉은 엔진  (0) 2022.04.26
별처럼  (0) 2021.10.05
이슬처럼, 바람처럼  (0) 2021.09.28
아닐 거야  (0) 2021.09.14
백일홍  (0) 2021.08.10
반대의 힘으로  (0) 2021.06.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