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

바다

영원과 하루 2010. 8. 31. 13:28

 

 

 

많은 강물

흘러 들어도

마음도 넓지

 

커단 파도

일렁 이어도

속도 깊어라

 

구름도 스미고

하늘도 스미네

세상다 스미네 

 

 

 

 

 

 

 

 

 

 

 

 

 

 

 

 

 

 

 

 

 

 

 

 

 

 

 

 

 

 

 

 

 

 

 

 

 

 

 

어허라!

앞이 안보이는 장대비 어쩐다

 

어쨌던

추암해변 늦은 오후

분위기 한번 죽이네

 

사진 아니면 어떠랴

 

술 한잔의 여행

이상 뭘 바랄까

 

동쪽하늘 밝아오니

내일아침 기대하지

 

어느새 비 그치고

바라다 본 바다

 

아!

꿈이더냐 생이더냐

믿기지않은 쌍무지개

나쁘게 살진 않았나보다

 

경악 금치 못해

이리저리 카메라만 바쁘구나

 

........

 

 

다음날 새벽

하늘에선 불이났다

  

 

 

 

10979

 

'바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파도의 말씀  (0) 2011.11.29
하나  (0) 2011.09.06
흔적#2  (0) 2010.08.17
읍천에서  (0) 2009.09.03
몽환의 바다.仙界  (0) 2008.06.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