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개

어리석은 꿈

영원과 하루 2011. 1. 4. 12:16

 

 

희미해도 좋다

꽉차라,사랑아

 

사라져도 좋다

넘쳐라,사랑아

 

있을때 까지만

그렇게 하거라

 

어짜피

어리석은 꿈속에 사나니

 

 

 

 

 

 

 

 

 

 

 

 

 

 

 

 

 

 

 

 

 

 

 

 

 

 

 

 

 

 

 

 

 

 

 

 

 

 

 

 

 

 

 

 

 

 

 

 

 

 

 

 

 

 

 

 

 

생겨 나는 게 너무도 많다

물러 나는 것 또한 너무도 많다

밤이 새벽에 밀려나고

안개가 햇빛에 밀려나고....

 

밤안개로,새벽 물안개로 피어난

버드나무가지로 곱게핀 상고대 역시

아침 햇쌀에 일순간 밀려나고...

 

피어 나는 것의 숭고함

죽어 가는 것의 처절함

극적 반전이 혹한의 날씨에

반복 되다니....

 

춘천 소양5교에서 소양6교 사이에서

그것을 느끼고 만끽한 댓가로

손발이 아린 15도 영하의 날씨를

서너시간 잊어야 했다

 

 

11030

 

'안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개 꽃  (0) 2011.01.24
물안개  (0) 2011.01.11
누군가 걸어서 온다  (0) 2010.12.28
안개  (0) 2010.11.09
아득한 연못  (0) 2010.1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