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화

기다렸기 때문에 꽃은 두근거리며 핀다

영원과 하루 2019. 3. 19. 04:20



내가 서두른다고

봄이 빨리 오겠는가

내가 느긋하다고

봄이 기다려 주겠는가

기다려 본 사람은 알지

바램은 그냥 와 주는게 아니란 걸

참아 본 사람은 알지

뜻이 쉽게 이뤄지는게 아니란 걸


기다렸기 때문에

두근 거리며 꽃은 핀다

참아 봤기 때문에

미련없이 꽃은 진다




























































날씨는 흐렸어도

마음은 환합니다

당신이 환하게 와 줬습니다




2019. 03. 15.

광양 청매실농원






'매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누이야  (0) 2019.03.26
꽃 사태  (0) 2019.02.26
봄의 江물  (0) 2018.03.20
紅水 주의보  (0) 2018.03.13
仙巖梅  (0) 2017.03.28